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대학병원들 기부금 형식 리베이트 수수 의혹

대형 대학병원들이 수백억원 상당의 의약품 리베이트를 받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

대검찰청은 전날 보건복지부로부터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원광대병원, 건국대병원, 고대안암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등의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수사의뢰가 들어왔다고 23일 밝혔다.

수사 의뢰 대상 대학 병원은 이들 외에 몇 곳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는 의약품 도매상들이 이들 병원에 의약품을 납품하면서 영업이익 일부를 모(母) 법인이나 관련 단체에 기부 형식으로 제공한 의혹이 있다며 병원들과 함께 도매상들도 수사의뢰했다.

기부금 형태의 리베이트 적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며 리베이트를 받은 쪽도 함께 처벌하는 쌍벌제 시행 이후 대형 대학 병원들이 무더기로 수사 대상에 오른 것도 유례가 없다.

복지부 관계자는 "병원들이 기부금 명목으로 리베이트를 받은 것으로 의심돼 법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해서 수사의뢰했다"라고 말했다.

이들 병원이 기부금 형태로 챙긴 리베이트 금액은 병원당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병원들은 그러나 의료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도매상이 대학 병원과 같은 재단에서 만든 일종의 계열사여서 전달한 돈의 성격을 리베이트로 보긴 어렵다는 게 병원들 주장이다.

검찰은 조만간 각 대학 병원을 관할하는 지검이나 지청에 사건을 배당해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