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녹색병원, 산재·인권침해 피해자 안전망병원 역할

[라포르시안] 녹색병원은 지난 14일 녹색병원은 지금까지 벌여온 안전망병원 사업 성과를 돌아보고 유관단체 의견을 수렴해 향후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녹색병원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서울시와 공공보건의료사업 공동수행 협약을 맺고 산재·직업병, 인권침해 피해자에 대한 치료를 수행해왔다.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유니온, 알바노조, 서울일반노동조합 제화지부, 서울동부비정규노동센터, 전태일재단,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 서울봉제인지회,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퀵서비스노동조합,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서울근로자건강센터, 노원 노동복지센터, 성북구 노동권익센터, 성동근로자복지센터, 서울이동노동자쉼터(서초), 서울이동노동자쉼터(북창), 서울시의회 이영실 의원, 서울시의회 오현정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 서울시 질병관리과 직업건강팀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서울시 안전망병원의 지원 기준이 현재 퀵서비스, 택배, 배달앱노동자, 대리운전 직군으로 한정돼 있는 것을 올해부터는 산재보험서비스를 적용받지 못하는 특수고용직 전체 직군으로 확대해야한다”는 의견과 “아동학대와 인권학대 등 명백한 인권침해 피해자에게도 서울시 안전망병원의 취지에 따라 의료서비스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송제형 녹색병원 지역건강센터 팀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산재보험미가입 특수고용직 저소득노동자들에게 녹색병원이 시행 중인 서울시 안전망병원 사업이 더 널리 알려져 혼자 의료비를 감당하느라 절대빈곤에 빠지는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