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머리카락 안 빠지게"...항암치료 중 탈모 억제 물질 찾았다

[라포르시안] 화학요법을 동반한 항암치료 시 나타나는 대표적인 부작용이 모발의 손상과 그로 인한 탈모 증상이다. 탈모는 암 환자의 삶의 질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치료에 있어서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국내 연구진이 항암치료 과정에서 탈모를 억제하는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 김진수 박사 연구팀이 항암치료 시 탈모를 억제해 모발 등을 잘 자라게 하는 물질을 발굴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진수 박사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이용해 털을 인위적으로 제거한 후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한 경우와 항산화제 M30을 항암제와 함께 투여했을 경우 털의 생장과 재생을 비교 관찰했다.

초기 마우스의 털을 인위적으로 제모 한 후 항암제인 '시클로포스파미드'를 단독 투여한 경우와 항산화제 M30을 병행 투여한 경우 대조군과 털의 재생 변화를 비교했다. 이미지 제공: 한국원자력의학원

동물실험 결과 항암제를 단독으로 투여한 쥐는 털이 짧고 다른 털색으로 바뀌어 나는 등 비정상적으로 발모가 이뤄졌다. 반면 항산화제 M30을 항암제와 함께 투여한 쥐는 정상 쥐와 같은 털 수준으로 회복했다.

연구팀은 쥐의 모발세포를 추출해 마이크로어레이를 이용한 유전자 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항암제와 항산화제 M30에 의해 발현변화가 나타나는 유전자를 선별해 항암치료에서 부작용을 완화 할 수 있는 후보 유전자(LAMA5, ERCC2, TNFRSF19, PER1, CTSL)를 찾아냈다.

김진수 박사는“항암치료 부작용인 탈모를 극복해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기초연구를 통해 실제 환자에게 적용하기 위한 임상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암 생물학 학술지인 'BMC cancer' 2019년 2월13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