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정형외과 시술건수 2600건 돌파”

[라포르시안] 코오롱생명과학과 한국먼디파마는 21일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케이’ 시술 건수가 2,600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8년 12월 기준으로 매월 200건 이상 수술 건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인보사 케이 유전자치료기관은 898여 곳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케이의 일본 라이선스를 비롯해 중국 하이난성, 홍콩, 마카오,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등 수출 계약을 통해 약 20여 개국에 1조원 규모의 해외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미국 주요 병원이 포함된 60개 임상기관에서 1,020명의 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인보사 케이는 혁신 신약에 대한 20년 노력의 결정체로, 새로운 골관절염 치료 패러다임을 제시한 치료제로서 환자 신뢰와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생명과학과 한국먼디파마는 2017년 3월 인보사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유기적인 협업 체계를 구축해 오고 있다.

한국먼디파마는 종합 대학병원 및 정형외과 중심의 중대형 병원을 중심으로 코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