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간호사 국가고시 합격자 2만 600여명 배출…인력난 숨통 트일까합격률 96.4% 기록..."중소병원 간호인력 수도권 유출 심화"
한 간호대학의 '나이팅게일 선서식’ 모습.

[라포르시안]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은 18일 지난달 25일 서울 등 전국 12개 지역 38개 시험장에서 시행된 2019년도 약사와 간호사 국가시험 합격자를 발표했다. 

제 59회 간호사 국가시험은 전체 2만1,391명의 응시자 중 2만0,615명이 합격해 96.4%의 합격률을 보였다. 

수석합격은 295점 만점에 281점(95.3점)을 받은 한림성심대 김유진씨가 차지했다.

제70회 약사 국가시험은 전체 2,106명의 응시자 중 1,896명이 합격해 90.0%의 합격률을 기록했다. 90% 합격률은 최근 5년간 시행된 약가 국가시험 합격률 가운데 가장 낮은 합격률이다. 

수석합격은 350점 만점에 336점(96.0점)을 취득한 부산대 고성원씨가 차지했다.

제70회 약사 및 제59회 간호사 국가시험의 합격여부는 국시원 홈페이지(www.kuksiwon.or.kr)와 모바일 홈페이지(m.kuksiwon.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합격자발표 후 10일간 ARS(060-700-2353)를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2만 600여명의 새내기 간호사가 배출됐지만 지방 중소병원들은 간호사 인력난을 해소하는데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대형병원들의 자원 독점 현상이 심각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의사협회 중소병원 살리기 TF와 대한지역병원협회 주관으로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우리나라 의료환경에서 중소병원의 역할과 중요성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간호등급제 시행 이후 중소병원 간호인력이 대거 대도시와 수도권으로 유출되고 있다"며 간호등급제 개선을 주문했다. 

이들은 또 "상급종합병원을 위시한 대형병원들이 신규 간호사를 대규모로 채용해놓고 수개월간 발령을 대기시키는 '대기간호사' 제도까지 운영하면서 지방 간호대 졸업자를 싹쓸이 하고고 있다"며 대기간호사제 폐지 등을 한목소리로 주문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