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혁신형 제약기업, 올해 신약 R&D 투자액 1조7617억 전망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정부가 인증하는 혁신형 제약기업 47개사 중 정보 공개에 동의한 43개사의 2019년 신약 연구개발(R&D) 투자액은 1조7,617억원으로 지난해 1조4,315억원 대비 약 23.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13일 밝혔다.

혁신형 제약기업의 2019년 매출액 목표도 13조1,856억원으로 전년의 12조1,033억원 대비 약 8.9% 늘었다. 

이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47개 혁신형 제약기업 중 43개 기업의 2019년도 사업계획 등을 분석한 결과다. 

혁신형 제약기업 43개사의 2019년도 사업계획 중 주요내용을 보면 우선 연구개발과 관련해 CJ헬스케어는 2018년 개발한 케이캡 적응증 추가 임상3상, SK케미칼은 리넥신정(만성동맥폐색증 치료제) 임상 3상, 유한양행은 레이저티닙 글로벌 임상 3상 등 혁신․바이오신약, 개량신약, 바이오시밀러 등을 개발하기 위한 비임상·임상(1~3상) 등에 연구개발비를 집중 투자한다.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미국, 유럽, 아시아, 중남미 등 현지법인 설립과 지원 확대, 다국적 제약사와 협력 강화, 해외 기술수출 제고 등을 추진한다. 

한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오늘(13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 지하 1층 다이아몬드홀에서 혁신형 제약기업 37개사 CEO, 제약산업 관련 협회 관계자 등이 참한 가운데 혁신형 제약기업 CEO 간담회를 개최한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제약산업을 혁신성장 선도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 R&D 지원과 해외 임상 세액공제 등을 확대하고 신약 임상시험과 품목허가 신속 심사제 도입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CEO들의 건의사항은 3월 발표 예정인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에 넣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