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총파업' 회원 여론조사…"정부 뜻 따를지 싸울지 선택해야"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13일 오전 '의료 정상화를 위한 대정부 투쟁 안내문'을 회원들에게 발송했다. 

의협은 안내문에서 "이제 정부와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해결을 기대하기는 회의적으로 판단한다"면서 "'의료 정상화'라는 최종 목적지를 향해 가려면 의-정간 신뢰 구조가 기반이 되어야 하는데 수가 정상화에 대한 정부의 무성의하고 소극적이며 지지부진한 답변은 의정이 공조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와 대화 중단을 선언했다. <관련 기사: 복지부, 진찰료 인상·처방료 부활 거부...의협 "파업 등 강력투쟁">

의협은 "가뜩이나 험난한 의료 정상화의 길에서 정부는 도움은커녕 오히려 발목을 잡는 존재가 될 것으로 확인한 이상 대화와 타협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의료계 스스로 의료정상화를 향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안전진료를 위한 환경 구축, 소신진료를 가능하게 할 의료분쟁특례법 제정, 말도 안 되는 한방첩약 급여화 저지, 더 지속할 수 없는 의약분업에 대한 재평가 등 산적한 과제들이 원점에서 맴돌지 않도록 우리 스스로 변곡점을 그려나가야 한다"면서 "정부의 뜻을 따를 것인지 싸울 것인지 선택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의협은 "회원이 의료의 희망이다. 의료 총파업에 대한 회원 여론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전체 뜻을 모아 대한민국 의료가 정상화 될 수 있게 강력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