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SK케미칼, 한국얀센과 치매 치료제 공동판매 계약 맺어
전광현 SK케미칼 LS biz 사장(오른쪽)이 제니정 한국얀센 사장과 치매 치료제 '레미닐'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SK케미칼은 12일 한국얀센 치매치료제 ‘레미닐(성분 갈란타민)’에 대한 국내 판매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SK케미칼은 레미닐의 국내 마케팅을, 한국얀센은 생산을 전담하게 됐다.

SK케미칼에 따르면 레미닐은 알쯔하이머 형태의 경등도, 중등도 치매 증상의 치료에 적응증을 가진 캡슐 형태의 치매 치료제로 뇌 신경세포의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분해를 억제해 인지기능을 높인다.

국내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제 시장은 약 2,000억원 규모에 달해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전광현 SK케미칼 사장은 “기존의 원드론패치, 엘다임오디와 더불어 캡슐 제형의 레미닐을 통해 환자들의 제형 선택의 폭을 넓혔다”며 “노령화 추세에 따라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국내 치매환자들에게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