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퇴행성 관절염 원인 규명..."콜레스테롤에 의해 촉진"

[라포르시안]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은 콜레스테롤이라는 것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7일 광주과학기술원 전장수 교수와 전남대 류제황 교수 연구팀이 관절연골 콜레스테롤이 퇴행성 관절염을 일으키는 원인임을 세계 최초로 증명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지 '네이처' 2월 7일자에 실렸다. 

퇴행성 관절염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이지만 현재까지 명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인 예방과 치료 방법이 개발되지 않고 있다. 

연구팀은 생쥐를 통한 실험에서 고농도 콜레스테롤 식이요법이 퇴행성 관절염의 진행을 촉진하고 정상연골에 비해 퇴행연골에서 콜레스테롤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유입돼 증가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퇴행 연골세포에서 증가된 콜레스테롤은 'CH25H'와 'CYP7B1' 이라는 콜레스테롤 수산화 효소에 의해 옥시스테롤로 바뀌고, 생성된 '25-HC'와 '7α 25-HC'라는 옥시스테롤은 전사인자인 'ROR'α를 활성화시켜 연골기질을 분해하는 다양한 효소의 발현을 유도해 연골조직을 파괴한다는 사실도 규명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퇴행성 관절염이 단순히 노화에 따른 부수적인 질병이 아니라 동맥경화처럼 콜레스테롤 대사에 의해 능동적으로 유발되는 대사성 질환임을 밝혀낸 것"이라며 "퇴행성 관절염의 예방과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