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최대집 "정부와의 모든 대화·협의 창구 폐쇄...대정부 총력투쟁"
최대집 회장이 지난해 11월 11일 열린 제3차 전국의사 궐기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요구한 초·재진료 30% 인상과 처방료 부활 요구를 보건복지부가 사실상 거부한 가운데 최대집 회장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거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최대집 회장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복지부와 여당 등과 대화와 협상에 의한 의료제도의 개혁을 추구하는 방법은 최종적으로 실패로 귀결되었다. 협상 결렬의 최종 책임의 일부는 복지부에도 있지만 그 핵심적 책임은 문재인 정권, 더 정확하게 말하면 문재인 청와대에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이번 2019년 의료계의 총력대전의 상대는 문재인 청와대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최 회장은 "이제 모든 대화와 협의 창구는 폐쇄될 것이며 의료계의 문재인 정권을 향한 총력대전을 위해 설 명절 이후 신속한 단계적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며 "총력대전은 문재인 정권에 치명상을 입혀 회복 불능의 상태로 만들어 '힘'으로 요구 사항을 관철하거나 의료계가 철저하게 패배해 스스로 사망을 선고하는 상태에 이르거나 둘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최 회장은 같은날 오후에도 글을 올려 의료계의 총력대전은 총파업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응급실 폐쇄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최 회장은 "세계의사회의 집단행동 역사에서 응급실을 폐쇄한 것은 이스라엘 의사회 파업 투쟁 때 한 번 있었다"면서 "역대 의협 회장 중 정권의 대응에 따라 응급실 폐쇄까지 단행해버릴 수 있는 사람은 저 최대집이 유일할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의료계의 총력대전을 국민적 항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최 회장은 "문재인 정권 이 대로는 안 된다는 인식을 함께하는 모든 사회단체, 직능단체, 국민, 정치권 등과 연대 투쟁체를 만들어 전 국민적 항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최대집 회장의 이런 발언은 의료계 내부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발언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현직 의협 회장의 직위를 내걸고 자신의 정치적 사회적 견해를 담은 발언을 쏟아내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행동이 의료계 전체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불안하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