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녹십자, 미국에 네번째 혈액원 개원

녹십자는 자사 현지법인GCAM(Green Cross America)이 미국내 네 번째 혈액원을 개원했다고 18일 밝혔다. 

GCAM이 설립한 신규 혈액원은 미국 텍사스주 라레이도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간 6만 리터의 일반 혈장 및 특수혈장생산이가능하다.

이에 따라, 녹십자는 4곳의 미국 내 자체 혈액원에서만연간 최대 20만 리터에 달하는 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녹십자는 국내헌혈자의 감소로 혈장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부족분에 대해서는 그 동안 미국산 혈장을 수입해야 했다. 

녹십자는 보다 안정적인 혈장공급처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200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혈액원 2곳을 인수하며, 미국 현지법인GCAM을 설립했다.

GCAM은 지난해 5월 캘리포니아주 세크라멘토에 세 번째혈액원을 개원한 바 있다.

GCAM 김영호대표는 "GCAM 설립 이후 녹십자는 미국 FDA가 보증하는 양질의 혈장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며 "GCAM은 녹십자주요 글로벌 프로젝트의 향후 미국 시장 진출의 기반 마련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