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제주 영리병원 개설 허가는 의혹덩어리...허가 철회해야 "

[라포르시안]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위원장 황병래)은 23일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와 공동으로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 영리병원 철회 및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건강보험노조는 이날 결의대회에서 "제주 영리병원 허가를 즉각 철회하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의혹덩어리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건강보험노조는 "녹지국제병원 개설과정에서 베일에 싸여있던 부실의혹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이에 대한 진위여부는 반드시 공개되어야 하고 제주도민의 민의를 짓밟고 무모하게 개설 허가된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으로 인해 야기된 엄청난 사회적 비용에 대한 책임을 규명하고 다시는 국민건강보험의 근간을 위협하는 무모한 시험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2017년 10월 녹지국제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가 3개 건설사들에게 1200여억원의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재판부로부터 부동산 가압류를 당했고 1년 후인 2018년 10월에 사업자인 녹지그룹 측이 제주도청에 병원시설을 인수하거나 제3자를 물색해 줄 것을 요청했다는 언론보도는 원희룡 지사의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이유에 심각한 의구심을 낳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가 건강보험제도의 근간을 위협해 국민에게 불행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건강보험노조는 "영리병원은 이윤배당을 목적으로 하는 주식형 병원으로써 의료비를 병원 맘대로 정할 수 있어 의료비가 엄청 비쌀 뿐만 아니라, 그 주변의 비영리병원까지도 의료비인상을 부추기는 경향이 있어 ‘뱀파이어 병원’이라고도 불린다"며 "영리병원이 들어서면 공적 건강보험시스템이 무너지고 돈 없는 서민들의 보편적 의료혜택이 침해됨으로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원허가는 국민에게 불행의 씨앗"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원희룡지사와 제주도청 관련공무원들은 녹지국제병원의 허가 과정은 물론 그 전후로 은폐되었던 모든 사실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이제 막 보장성 강화의 걸음을 내딛은 국민건강보험을 지키기 위해 녹지국제병원의 개원 철회와 제주도민의 민의를 짓밟은 민주주의 파괴자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