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감정노동 스트레스가 서비스·판매직 근로자 우울증 위험 높여
이미지 출처: SBS스페셜에서 방송한 '가면 뒤의 눈물' 속 한 장면.

[라포르시안] 감정노동이 서비스·판매직 노동자의 우울증상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안암병원은 최근 한창수, 한규만 교수팀(정신건강의학교실)이 2007년에서 2009년 사이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한 국민건강영양조사 제4기 데이터를 분석한 논문 ‘서비스 및 판매직 근로자에서의 감정노동과 우울 증상: 성별 및 직무 자율성과의 상호작용’에서 서비스·판매직 종사자에서 감정노동과 우울증상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논문은 19세 이상 성인 서비스·판매직 근로자 2,055명(여성 근로자 1,236명, 남성 근로자 819명)을 대상으로 작년 한 해 동안 우울증상(일상 생활에 지장을 일으킬만한 수준으로 2주 이상 지속되는 우울감) 경험 여부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감정노동 여부는 직업 환경을 묻는 설문지에서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숨기고 일해야 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대답한 근로자를 감정노동을 경험하는 것으로 구분하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체 근로자의 42.8%에 해당하는 879명이 감정노동을 경험했다고 응답했으며, 감정노동을 경험한 근로자 중 18.5%에서 우울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감정노동을 경험하지 않은 근로자 중에서는 10.4%만이 우울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에 따른 분석에서는 감정노동을 경험한 여성 근로자는 감정노동을 경험하지 않는 여성 근로자에 비해 우울증상을 경험할 위험이 2.19배 증가했다. 남성 근로자의 경우 감정노동 여부가 우울증상의 위험을 유의하게 증가시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정노동은 여성과 남성 근로자 모두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할 위험을 각각 6.45배, 6.28배 증가시켰다.

감정노동과 직무 자율성과의 상호작용을 살펴본 분석에서는, 남성 노동자의 경우 감정노동을 경험한 동시에 직무 자율성이 낮은 환경에서 근무하는 경우에만 우울증상의 위험이 2.85배 증가했다. 그러나 감정노동을 경험하는 반면 높은 직무 자율성을 갖는 환경에서 근무하는 경우에는 우울증상의 발생 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

한창수 교수는“이번 연구 결과는 최전선에서 고객을 상대해야 하는 서비스·판매직 근로자들이 경험하는 감정노동이 우울증상의 위험을 명백히 높인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특히 감정노동을 경험하는 여성 근로자들이 우울증 발생의 위험으로부터 취약함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인‘Psychiatry Research’지에 개재됐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