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전북도·남원시, '공공의대 왜 필요한가' 토론회 개최

[라포르시안] 전라북도와 남원시는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국회의원 이용호 의원실과 함께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국립공공의료대학원(공공의대)는 지난해 4월 당·정이 남원에 설립하기로 결정한 이후 필요성과 효용성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토론회는 주현수 전 서남대의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박주영 남원의료원장이 '지방의료원의 역할과 현실', 강영석 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이 '지역 공공의료 활성화를 위한 제언', 나영명 전국보건의료노조 기획실장이 '의사인력 부족으로 인한 PA간호사의 사례', 박찬병 서울시립 서북병원장이 '농어촌지역의 의사 부족 현상과 대안'이란 주제로 사례발표를 한다. 

이어 '지역민이 실제상황에서 느끼는 공공의료',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공중보건의사의 역량과 자실', '100세 시대 지역 공공의료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집중발언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수혜자가 될 의료취약지역의 이야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면서 "이번 토론회는 공공의대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의료취약지역에 필요한 의료인력 양성 방향을 설정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