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연세대의대, 대웅제약과 '암환자 맞춤형 치료체계 개발' 협약

[라포르시안] 연세대의대 송당암연구센터는 지난 7일 연세암병원 병원장회의실에서 대웅제약과 암정복을 위한 공동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암의 경우 종양의 유전체 특성을 알게 되면 치료성공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유전정보를 기반으로 한 치료체계 개발이 중요해지고 있다.

송당암연구센터와 대웅제약은 차세대 암 치료를 위한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준비한다. 

송당암연구센터가 가진 암세포의 유전 정보에 기반한 신약치료정보는 대웅제약의 정밀의료분석기술과 개발 인프라를 통해 분석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유전자 정보 기반 맞춤형 항암 약물 치료를 위한 치료 체계를 개발한다. 

양측은 이를 위해 연구 인력과 기술, 최신정보를 교류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산학 R&D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유전자 맞춤 치료기술을 이용한 신약 타겟 발굴 및 신약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현철 송담암연구센터장은 "연세암병원에서 시행하는 유전체 기반 신약 임상치료시스템과 정밀의료분석 고도화기술과 플랫폼 개발 역량을 가진 대웅제약과 협력을 통해 암환자별 맞춤형 치료 체계를 개발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석 대웅제약 헬스케어인공지능사업부장은 "송당암연구센터는 암 분야에서 정밀의료연구개발의 훌륭한 파트너로서 이번 협약을 통해 최적의 맞춤의료체계 플랫폼 개발을 앞당기고 상호 연구역량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