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자궁적출수술 후 합병증 발병률 4.5%…"의료기술 발전 등으로 낮아져"
건국대병원 심승혁 교수.

[라포르시안] 건국대병원은 산부인과 심승혁 교수가 자궁적출술 후 합병증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를 세계산부인과학회(FIGO) 공식 저널인 'International Journal of Gynecology & Obstetrics'지 1월호에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심승혁 교수는 2010년~2015년 사이 건국대병원에서 양성부인과질환으로 자궁적출술을 받은 환자 1609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자궁적출방법은 개복수술(371명)과 복강경수술 686명), 질식수술(522명) 등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 합병증 발병률은 전체 4.5%로 나타났으며 치료 방법 간의 발생률 차이는 없었다.

심승혁 교수는 “기존 연구에 따르면 자궁적출술 후 30일 이내 합병증이 6~40%까지 보고됐다”며 “최근 수술 기술과 재료가 발전하면서 합병증 비율도 낮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