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그는 훌륭한 정신과 의사이자 치유자였습니다"신경정신의학회, 故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교수 애도 성명 발표
고 임세원 교수의 저서 '죽고 싶은 사람은 없다' 표지 이미지.

[라포르시안]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이사장 권준수)가 진료상담 중이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피살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신경정신의학회는 1일 "2018년 마지막 날 저녁에 날아온 청천벽력과 같은 비보에 학회 모든 회원은 애통하고 비통한 감정과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다"며 "유족과 같은 공간에서 함께 일해 왔던 동료들의 마음은 어떠할지 헤아릴 수 없다"고 깊은 슬픔을 드러냈다.

학회는 "고 임세원 교수는 그 자신이 통증으로 인한 우울증의 고통을 경험한 치유자로서, 본인에게는 한없이 엄격하면서 질환으로 고통받는 많은 이들을 돌보고 치료하고 그들의 회복을 함께 기뻐했던 훌륭한 의사이자 치유자였다"고 회고했다.

또한 "직장정신건강영역의 개척자였고 국형 표준자살예방프로그램 ‘보고  듣고 말하기’의 개발책임자로서 우리나라의 자살예방을 위해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던 우리 사회의 리더였다"고 고인을 기렸다.

진료현장에서 폭력으로부터 의료인을 지킬 수 있는 안전대책 마련을 거듭 촉구했다.

학회는 "의사에게 안전한 치료환경을 보장해주지 못하고, 환자에겐 지속적 치료를 제공하지 못하는 우리나라의 정신보건의료 제도 하에서 이러한 사고의 위험은 온전히 정신과 의사와 치료 팀의 스텝이 감내해야 하는 것으로 남아있다"며 "이 일은 정신과 환자를 위해 일하는 모든 이들이 겪을 수도 있는 비극이었다"고 지적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