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길병원 파업, 새해 첫날 극적 타결...인력충원 등 합의

[라포르시안] 14일째를 맞은 가천대길병원 파업 사태가 새해 첫날 극적으로 타결됐다.

1일 전국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길병원은 노사는 지난 12월 31일 오후 인천지방노동위회의 사후 조정회의를 통해 1일 새벽까지 마라톤 회의를 벌인 끝에 오전 6시경 극적 합의를 이뤄냈다.

앞서 길병원 노사는 지난 12월 30일 오후 늦게부터 31일 새벽까지 교섭을 벌여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큰 틀의 원칙을 수립했다.

길병원 노사 양 측은 ▲제도개선 TFT를 통한 인사, 임금, 직장문화 개선 및 인력충원 방안 마련 ▲간호인력 156명, 간호보조 인력 28명 충원을 통한 간호 2등급 및 182병상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시행 ▲중환자실 1등급 운영 ▲기간제 비정규직 2년 계약 만료 도래할 때 이후 지속 업무의 경우 정규직으로 공개채용 절차를 밟되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우선권 부여 ▲조합원 교육시간 연 8시간 보장 등 조합 활동 보장에 의한 노동존중 노사관계 정립 ▲임금제도 개선을 포함해 임금 총액 9.35% 인상 등에 합의했다.

파업 사태가 해결됨에 길병원은 새해부터 정상진료에 들어간다. 길병원은 노동조합이 지난달 19일 파업에 돌입한 이후 병상가동률과 외래진료 환자 수가 급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번 노사합의를 바탕으로 가천대길병원이 노동존중을 통한 양질의 의료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