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대웅제약 “나보타, 뉴질랜드 등 3개국 수출계약”

[라포르시안] 대웅제약은 20일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를 뉴질랜드와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등 3개 나라와 수출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3개 나라의 수출 계약 규모는 5년간 총 1,200만 달러로 현지 허가절차를 거쳐 2020년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생산 및 공급을 담당하고, 현지 파트너사가 해당 국가에서의 허가 및 판매를 맡게 된다.

대웅제약은 견고한 판매 및 유통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현지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해당 국가에서의 나보타 발매를 가속화하고 현지 시장에 빠르게 자리잡는 다는 계획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이번 나보타 수출계약을 통해 선진국뿐만 아닌 미용 신흥국에서도 수출 교두보를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서 나보타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나보타의 우수한 제품력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해외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2020년까지 전세계 100개국 이상에서 나보타 발매를 목표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나보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허가 심사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 등 주요 선진국 시장에 시판이 가능할 것으로 대웅제약은 전망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