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만 여성일수록 퇴행성 요추질환 위험성 높아
이상윤 교수.

[라포르시안]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가 과체중 및 비만 여성이 퇴행성 요추 질환을 갖게 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상윤 교수는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김원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제5차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2)에 참여한 50세 이상 남성(3,668명)과 여성(4,966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퇴행성 요추 질환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분석 결과 전체 참가자 중 비만으로 진단된 비율은 남성 34%, 여성 38.3%로 나타났다.

비만과 퇴행성 요추질환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비만 여성이 퇴행성 요추 질환을 갖고 있을 확률은 정상 체중에 비해 22% 더 높았다. 비만 남성의 경우 에게는 퇴행성 요추질환과의 유의한 연관성을 찾을 수 없었다.

이상윤 교수는 “남녀의 체지방 분포와 호르몬의 차이로 인해 같은 체중이더라도 여성에게서 비만으로 인한 요추 질환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척추의 퇴행성 질환은 한번 발생하면 만성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으므로 규칙적인 운동과 식습관 조절을 통해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Metabolic Syndrome and Related Disorders'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