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수술 중 방사선치료법, 한국인 유방암 환자서 효과 확인

[라포르시안] 수술 후 방사선 치료를 대체할 방법으로 주목받는 수술중 방사선 치료법(IORT)이 한국인 유방암 환자에서 기존 방사선 치료법과 비슷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는 21일 암병원 유방암센터 정준·안성귀·배숭준 교수 연구팀이 유방 보존 수술을 받은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IORT에 대한 안전성 여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유방암은 환자의 유방 보존이 가능한 경우 유방 보존술 후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하나의 표준 치료로 자리잡았다. 

유방 보존술은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 시켜 주지만 수술 이후 방사선 치료가 필수적으로 뒤따라야만 했다. 방사선 치료를 하지 않으면 국소 재발률이 크게 증가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수술 후 방사선 치료는 원발 종양이 있던 자리에만 국소적으로 실시할 수 없어 유방 전체에 방사선을 조사해야 했다. 또 고용량의 방사선을 한 번에 조사할 수 없기 때문에 치료 기간이 길었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치료법이 IORT다. IORT는 유방 보존술을 실시한 후 수술실에서 곧바로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는 것으로 수술 부위에 직접 방사선을 조사한다. 

하지만 IORT의 효과에 대한 기존의 연구는 모두 유럽인이 대상이라 한국인을 위한 안전성 및 재발·사망률에 대한 학술적 검증 자료가 전무하다. 

정준 교수팀은 유방 보존술 및 IORT를 받은 유방암 환자 198명을 대상으로  용법과 용량, 안전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번 임상시험에 참여한 198명 중 33명(16.7%)에서 합병증이 나타났다. 이는 기존 연구에서 밝힌 표준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발병률 15.0%와 유사한 수치이다.

연구팀은 방사선 치료 때문에 발생하는 합병증과 가슴 크기와는 연관성이 없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방사선 치료 때문에 발생하는 합병증은 고령일수록, 체질량 지수(Body mass index, BMI)가 높을수록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준 교수는 "IORT는 수술 중 고용량의 방사선을 직접 쬐어 추가 방사선 치료 기간을 대폭 줄이고 필요한 부분에만 국소적으로 조사할 수 있도록 하는 매우 효과적인 치료법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아시아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본격적인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에게도 큰 문제없이 IORT를 적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유방암 연구와 치료' 최근호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