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이종 장기 이식 거부 반응, 혈액으로 조기 진단 가능해져"

[라포르시안] 종(種)이 다른 동물 간에 장기를 이식한 후 발생할 수 있는 거부 반응을 혈액 몇 방울로 예측하고 진단하는 일이 가능해졌다.

농촌진흥청은 바이오 장기용 돼지 심장을 이식한 원숭이의 혈액으로 면역 반응에 관한 중요 유전자 89개를 동시에 분자 진단하는 기술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에는 유전자 1개를 분석하는 데 4시간 정도 걸렸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반나절 만에 89개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다는 게 농촌진층청의 설명이다. 또 생체 조직 검사를 하지 않아도 돼 동물의 고통도 줄게 된다. 

연구 과정에서 원숭이 모델에 많이 사용하는 면역 억제제(항 CD154 단 클론 항체)가 혈액 응고 유전자(CCL2/IL6)의 발현을 촉진해 혈전 색전증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바이오공학과 임기순 과장은 "개발한 분자 진단 기술로 더 많은 결과 자료를 모은다면, 이종 이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을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해 예방하고 치료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립축산과학원과 건국대의대, 서울대의대 등이 함께 진행했다. 

연구 결과는 이종 장기 이식 분야 국제 학술지인 '제노트랜스플랜테이션(Xenotransplantation)' 최신호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