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주식거래 정지검찰 고발·대표이사 해임 권고...삼성바이오 "행정소송 제기할 것"

[라포르시안]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논란에 대해 고의적 분식회계로 결론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매매 거래가 정지됐다.

증선위는 14일 정례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심의 결과 2015년 지배력 관련 회계처리 변경을 고의 분식회계로 결론 내렸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4년 회계처리는 '중과실', 2012~2013년 회계처리는 '과실'로 판단했다. 증선위가 규정한 분식 규모는 4조5,000억원에 달한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법인 검찰 고발과 대표이사 해임 권고,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

검찰 고발 조치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거래는 즉시 정지됐고 향후 한국거래소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오르게 된다.

증선위는 "이번 조치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은 유가증권시장에서 매매가 당분간 정지되며 거래소의 상장 실질심사 대상이 된다"며 "거래소는 상장규정에 따라 현 시점에서의 기업의 계속성, 경영 투명성, 그밖에 공익 실현과 투자자 보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상장실질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결정에 유감을 표명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의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당사의 회계처리가 기업회계기준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6년 한국공인회계사회 위탁감리에서 뿐만 아니라 금감원도 참석한 질의회신 연석회의 등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문제 없다는 판단을 받은 바 있다"며 "증선위의 결정에 대해 행정소송을 제기하여 회계처리 적법성을 입증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