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행사
한양대류마티스병원, 루푸스 유전학 국제심포지엄 개최

[라포르시안] 한양대학교류마티스병원 배상철 교수팀이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중국 베이징 창바이산 국제호텔에서 열리는 ‘2018 국제 전신 홍반성 루푸스 유전학 심포지엄’을 중국과 함께 공동 개최한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에서 배상철 교수는 ‘정밀 의학에 대한 전신 홍반성 루푸스(이하 SLE)의 유전학 : 현재의 의료에서 미래의 정밀 의료를 위한 연구 방향’을, 방소영 한양대구리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한국 SLE의 임상 및 유전체 연구들’을 주제로 각각 강연한다.

배상철 교수가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국제 전신 홍반성 루푸스 유전학 심포지엄’은 한국과 중국의 정부 연구기관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연구 업적이 탁월한 연구진에게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심포지엄의 주요 ▲ 한국과 중국이 공동 진행하는 아시아 SLE 연구 ▲ 아시아 최대 규모 SLE 네트워크 구축 및 유전체 연구 ▲ 유전체 연구에 근거한 최신 분석기술을 통한 SLE 질환 병인 발굴 ▲ 국제 대규모 메타 분석을 위한 계획 ▲ 국제 SLE 유전학 연구 등이다.

배 교수는 “한국과 중국이 야심차게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연구회의도 진행되어 양국의 루푸스 연구가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