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대한문 앞 집회 마친 의사협회 "24시간 총파업 준비"총파업 시기 등 의협 집행부가 결정..."집회 참가와 집단 휴진은 완전히 달라" 우려도
지난 11월 11일 대한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전국의사 궐기대회 참가자들이 청와대 정문 앞으로 행진해 감옥에 갇히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11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전국의사 궐기대회를 열었다. 법원이 의사 3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법정구속한 것에 대해 성토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궐기대회는 짧은 준비기간에도 약 7,000여명의 의사가 모여 규모 면에서 그런대로 성공적이라는 평가다.  오진 의사 법정구속 사건이 그만큼 의사 사회에 큰 충격파를 던졌다는 의미다. 

의협은 궐기대회 이후에는 24시간 집단휴진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최선의 진료를 해도 결과가 좋지 않으면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 의료제도를 반드시 개혁해야 한다"면서 "굴욕적인 삶을 버리고 우리 손으로 의권을 지켜내기 위한 투쟁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적당한 진료를 강요하는 의료구조를 개혁할 수 있도록 의료분쟁조정특례법 제정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궐기대회에 앞서 열린 의료계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총파업과 관련한 전권을 위임받았다고 알리면서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잡기 위해 이 나라 의료가 한번은 멈춰야 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의료계 대표자들은 연대사를 통해 법원의 의사 법정구속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8살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난 아이의 명목을 빌고 부모들에게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는 말로 발언을 시작해 안전한 진료환경을 촉구한다는 말로 발언을 마무리했다.  

집회 후 의협 대표자들은 청와대 앞으로 행진해 신문고를 울리고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글'을 낭독했다. 

 대표자들은 청와대 앞에서 감옥에 갖힌 의사를 상징하는 퍼포먼스도 했다. 

이들은 '대통령께 드리는 글'을 통해 "의료는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에 직결되는 점을 고려해 대통령의 국정철학인 '사람이 먼저'인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의료환경을 개선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면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 의료를 하루속히 바로세워 달라"고 요구했다. 

의협은 조만간 내부 회의를 열어 24시간 총파업 시기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대표자회의를 준비하면서 회원들의 밑바닥 정서가 만만치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24시간 총파업 결행을 위해 해야 할 일도 많고 풀어야 할 숙제도 많다. 차근차근 잘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24시간 총파업은 결행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지방의 한 회원은 "전권을 위임했다는 말은 책임을 떠넘겼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그리고 일요일에 집회에 참석하는 것과 평일에 휴진을 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며 "국민적 지지가 높지 않은 사안을 갖고 휴진을 하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이 든다. 오히려 정부가 의사를 탄압할 빌미로 삼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블루오션 2018-11-12 09:41:44

    의사의 잘못된 생각으로 사망한 환자들은 어떡해 책임을 질 것인가요?
    자동차보험처럼 의사모두에게 강제로 보험을 만들어야 합니다.
    저도 억울하게 아들을 잃었지만 대부분 병원과의 법정싸움은 패소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의사들의 보험을 만들어 투명한 사회를 제도적으로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마난 2018-11-12 09:08:26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