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남북, 연내 감염병 정보교환 시범사업 실시키로 합의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 결과...보건의료협력 사업도 적극 추진하기로
오늘(7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에 앞서 남북 양측 대표단이 나란히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 출처: ktv 방송화면 갈무리

[라포르시안] 남북이 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을 통해 감염병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안에 감염병 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오늘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보건회담에는 남측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이 참석했다. 북 측에서는 박명수 보건성 국가 위생검열원 원장, 박동철 보건성 부국장, 박철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참사가 대표단으로 나왔다.

남북 양측 대표단은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채택한 공동보도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쌍방 사이의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문제들을 협의하고 기술협력 등 필요한 대책들을 세워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교환을 시범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북 양 측은 또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고,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는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향후 포괄적이며 중장기적인 방역 및 보건의료협력 사업도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협의해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앞으로 전염병 공동대응 및 보건의료협력사업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문제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정례적으로 협의하고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