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청소년은 가공육·성인은 인스턴트식품 섭취가 천식 위험 높여
양민석 교수.

[라포르시안] 가공육과 인스턴트식품 섭취가 천식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 연구팀이 가공육 및 인스턴트식품 섭취가 많을수록 천식 발병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한 연구결과가 알레르기분야 국제학술지인 '유럽알레르기임상면역학회지(Allergy)'에 게재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양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만76,980명의 중·고등학생과 5,811명의 30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전국적으로 실시한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2012년) 및 국민건강영양조사(2011년) 데이터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주 5일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한 청소년에서 천식이 많이 발병했다. 가공육 및 인스턴트라면을 많이 섭취한 성인에서 천식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에서는 인스턴트라면의 소비가 천식 발병과 관련이 없었고, 성인에서는 패스트푸드의 소비가 천식의 발병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연구결과는 천식 발병에 특정 음식이 미치는 영향이 나이, 인종, 식습관 등 분석대상 인구의 특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해외에서 식습관이 다른 인구나 인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결과를 국내에서 적용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양민석 교수는 “천식은 유전적 요인뿐 아니라 생활습관, 식습관 등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발생되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패스트푸드나 가공육의 섭취는 천식의 발병을 높이고 야채나 과일, 우유의 섭취는 천식의 발병을 줄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특정 음식이 천식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대상 인구의 특성에 따라 다르게 적용해야 할 수도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는 데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