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in사이트
부작용 따른 가슴재수술, 첫 수술보다 신중해야

요즘은 많은 여성들이 가슴의 크기나 모양에 대한 콤플렉스로 가슴수술을 고려한다. 대부분은 만족스러운 가슴수술로, 삶의 활력을 얻기도 하지만, 간혹 수술 후 부작용으로 인해 가슴재수술을 고려해야 하는 경우도 볼 수 있다.

가슴재수술은 육체적, 정신적 고통이 심한 상태서 진행되기 때문에 보다 정확한 원인 분석과 함께 빠른 개선이 중요하다. 우선 가슴재수술이 필요한 이유가 부작용 때문인지 아니면 개인적인 불만족 때문인지를 파악 후 진행하는 것이 좋다.

보통 개인적 불만족의 경우는 첫 수술 시 충분치 못한 의사소통이 원인일 수 있기 때문에 가슴재수술 상담 시 구체적인 가슴의 모양, 촉감, 크기 등 느낀 점을 정확하게 의료진에게 전달해야 한다. 특히 가슴의 양쪽 크기와 모양에서 비대칭 증상이 보인다면, 수술 시 박리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수 있거나 보형물의 변형이 원인일 수 있다.

부작용으로 인해 가슴 모양이나 촉감 등에 변화가 나타난 경우라면, 더욱 정밀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으며, 일반적으로 보형물 주위에 두꺼운 피막이 생겨 딱딱한 느낌이 든다면 구형구축을 의심해볼 수 있다. 구형구축은 가슴수술의 대표적인 부작용이며, 이 외에도 보형물의 파손 및 비침 현상 등도 가슴재수술이 필요한 사례로 꼽힌다.

물방울성형외과 이영대 원장은 “가슴재수술이 필요하게 되는 원인 중 하나가 가슴 보형물이다. 처음 가슴수술 시 본인의 키와 체형, 흉곽 등을 고려해 보형물의 종류와 사이즈를 잘 선택해야 구형구축이나 가슴비대칭과 같은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으며, 더욱 만족도 높은 수술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이런 보형물 문제로 인해 가슴재수술을 받을 경우, 모양과 감촉성을 살린 모티바 보형물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블루실’이라는 특허기술을 통해 보형물 젤이 유출되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고, 고유식별장치인 ‘UDI’도 포함하고 있어 보형물의 관리가 용이한 장점이 있다.

이영대 원장은 “가슴재수술은 첫 수술 때처럼 부작용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풍부한 임상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한 후, 재수술 방향성을 계획해 이뤄져야 한다. 또한 수술 후에는 사후관리에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좋으며, 의료진의 권고사항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