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국립중앙의료원, 공공의대 실습병원 자격 없어"

[라포르시안] 국립중앙의료원이 연구기능과 전공의 부족 등을 이유로 앞으로 설립될 국립공공의대 주 실습병원으로 자격이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립중앙의료원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정부는 공공의료 핵심인력 양성을 위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립중앙의료원을 주 실습병원으로 정했다. 

윤일규 의원은 이날 "국립중앙의료원은 교육의 핵심적인 역할인 연구기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의 작년 한 해 전문의 논문 실적은 61건에 불과하다. 2018년 기준 국립중앙의료원의 전문의는 115명의 절반 수준이다. 

가장 가까이에서 학생의 실습교육을 책임져야할 전공의도 턱없이 부족하다. 산부인과, 소아과, 안과 등은 전공의가 한 명도 없고, 비뇨의학과, 신경외과도 1명뿐이다. 

게다가 국립중앙의료원은 마약류 관리 소홀, 의료기기 회사 영업사원 대리수술 의혹, 독감백신 불법 공동구매 등의 불미스러운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윤일규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원지동으로 이전 후 교육 역량을 키우겠다며 태평하기 그지없다. 당장 2024년부터 실습을 시작해야 하는데 고작 5년 남짓한 시간 동안 어떻게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전문가를 키워낼 체계를 만들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정부는 공공의대 주 실습기관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ㅈㅅㅈ 2018-10-24 13:03:31

    이 논리라면 전국에 있는 타 수련병원 다 문닫아야함 한곳만 지적 할게 아니라 전국 수련병원 다 조사해서 제대로 안하는 수련 병원 다 취소 시켜주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