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18국감
"의료기기 영업사원, 하루 한 명꼴로 국립암센터 수술실 출입"

[라포르시안]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논란이 연일 지속되는 가운데 국립암센터 수술실에서도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하루 한 명꼴로 드나든 사실이 밝혀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암센터에서 받은 '2018년 수술실 출입관리대장'을 보면 수술실에 의료인이 아닌 의료기기 회사 직원이 올해 1월부터 이달 11일까지 284일 동안 118명, 301차례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루에 한 명 꼴로 수술실을 드나든 셈이다.

이 기간 수술실을 가장 많이 방문한 업체는 A업체로 46회였다. 이어 B업체 35회, C업체 28회, D업체 21회 순으로 나타났다.

또 5~10회 출입한 업체가 7곳, 2~4회 출입한 업체는 16곳이다.

수술실 출입목적은 '참관'이 전체 방문건수 301건 중 54.4%에 달하는 16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육'이 20건, 장비 설치 후 시험 테스트를 진행하는 'demo'가 15건으료 집계됐다. 

A업체는 설치와 장비점검 3건을 제외한 43건이 참관(35건), 교육(1건), 데모(7건)를 목적으로 출입했다고 기재했다.

수술용 로봇을 납품하는 B업체는 참관과 교육목적으로 수술실에 33회 방문했다. 35건 중 26번(74%)을 같은 직원이 방문했고 출입 이유는 참관 16회, 교육 9회, A/S 1회 순 이었다.

이밖에 C업체는 참관 목적으로 세 명의 직원이 각각 14회, 11회, 3회 수술실에 출입했으며 D업체는 1명의 직원이 참관 목적으로 20회 수술실에 출입했다.

정춘숙 의원은 "암센터 수술실 관계자에 따르면 담당의사와 논의가 되었다는 이유로 수술실과는 사전에 양해도 없이 불쑥 찾아오는 의료기기 업체 직원들이 있어서 수술준비에 어려움을 겪을 때가 있다. 외부인의 잦은 방문을 통제할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립암센터는 2017년도 수술실 출입관리대장을 분실했다는 이유로 국회에 제출하지 않았다. 이전 직원이 폐기한 것으로 추측됐다. 

내부 규정상 보안문서로 분류되어 5년 간 보존해야 하고 폐기할 경우 일정한 장소에서 절차를 준수해야 하지만 규정을 어긴 셈이다.  

정춘숙 의원은 "의료기기 업체 직원의 잦은 수술실 출입과 관련해 대리수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환자들이 앞으로도 국립암센터를 신뢰할 수 있도록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수술실을 출입한 의료기기업체의 방문사유와 대리수술 실태조사를 실시하기 바란"고 주문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