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부광약품, 신약 후보물질 ‘JM-010’ 유럽서 임상 2상 돌입

[라포르시안] 부광약품은 22일 신약후보물질 ‘JM-010’를 프랑스 당국으로부터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임상 2상은 프랑스 뿐만아니라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나라에서 진행된다.

JM-010은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 물질로, 파킨슨병 환자들이 반드시 복용하는 레보도파로 유발된 이상운동증(LID)을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LID 치료제로 현재 미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고코브리(아만타딘 서방형 캡슐)를 발매한 아다마스는 최근 파킨슨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서, 미국 LID치료제 시장 규모를 2조원으로 예측한 바 있다.

JM-010은 임상1상과 2a상에서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유럽 임상시험 계획 승인으로 LID 치료를 위한 JM-010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으며, 머지않아 모든 파킨슨병 환자의 LID 필수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