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분당차병원, 난소암 조기진단법 공동연구 추진

[라포르시안]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병원장 김재화)은 체외진단기기 개발 전문사인 ㈜바이오이즈(대표 김성천)와 난소암 조기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압타머(Aptamer) 진단기술을 기반으로 난소암 진단법 개발 및 임상적용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압타머는 항체처럼 세포, 바이러스 등 특정 표적 분자와 잘 결합하는 특성을 갖고 있어 ‘대체항체’로도 불리며, 기존 항체에 비해 비용 효율성, 안정성이 높아 질환진단, 신규 치료제 발굴 등에 이용돼 왔다.

이번 연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혈액검사만으로 난소암 조기진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희정 분당차병원 연구부원장은 “난소암은 조기진단 방법이 없는 난치암”이라며 “난소암 조기진단이 가능할 수 있도록 분당차병원의 세계적인 여성의학 연구기반과 바이오이즈의 압타머 진단 기술력이 시너지를 낼 수 있게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