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수술실에 영업직원 출입 필요하다는 외과의사들 의견도 있다"의협 대변인 발언 논란..."집도의가 새 기구 사용법 모두 숙지하기 힘들어"
수술실 CCTV 설치에는 반대 의견

[라포르시안] 정성균 대한의사협회 대변인이 "(의료) 기구에 대한 설명을 위해 기기상의 수술실 출입을 허용해야 한다는 외과 의사들의 의견이 있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 대변인은 지난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리수술 및 수술실 CCTV 설치 논란과 관련해 "수술하는 기구는 아주 빠르게 발전하고 같은 수술이라도 기구가 기능이 더 좋아져서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집도의가 미리 기능을 숙지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 대변인은 "현실적인 면에서 최선의 진료를 하고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의사도 준비할 시간적 여유와 진료 여건이 확보되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그렇지 못한 부분이 많다"며 그 원인으로 저수가를 지목했다. 

의사들이 짧은 시간에 많은 환자를 진료해야만 수익을 낼 수 있는 현재의 저수가 체계에서 정확하게 수술을 준비하고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부족한 점이 있다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진료환경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논리다.

브리핑에 참석한 기자들이 "의사가 수술기구나 장비를 숙지하지 않은 상태에서 기구를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것 아니냐"고 묻자 정 대변인은 "그게 바로 오해다. 수술 기구가 완전히 바뀌는 경우는 그렇게 많지 않다. 같은 기능을 하는 기구라도 나사를 어느 쪽으로 조이고 이런 사소한 것까지 영어로 된 설명서를 다 읽고 들어가기에는 의사가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다"고 강변했다. 

한발 더 나아가 "대학병원에 있는 아주 유명한 분들도 기구가 새로 바뀌면 기구 조작에 대한 것이나 나사 위치가 바뀐 것 등에 대한 조언을 (의료기기 영업사원에게)듣는다"면서 "기구에 대해서는 조언이 필요하다고 외과 의사들이 그런다. 영업사원이 수술장에 들어가느냐 마느냐의 문제는 외과 의사들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에 수술실 CCTV 설치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정 대변인은 "수술장면을 촬영하고 디지털 데이터화하는 것에 반대한다. 만에 하나 해킹이라도 된다면 환자나 의료인 모두의 프라이버시 침해다"면서 "감시를 받고 수술을 하는 의사의 입장에서 치료 의지의 약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수술실 CCTV 설치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대리수술 등 비도덕적 의료행위에 대한 처벌 강화 주장에는 동의하지만 면허관리기구 설립을 통한 자율규제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 대변인은 "대부분의 선진국과 동남아 국가는 의사의 윤리적인 도덕적인 수준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우리도 그러한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태흥 2018-10-19 13:22:09

    정확한 업무를 위해 바뀔건 바뀌어야 한다.
    회사는 단순 영맨들은 단순영업업무만 시키고, 수술 보조를 위해서 간호사(아니면 조무사. 수술장 교육 받은...)를 직원으로 채용하여, 교육 후 그 업무를 전담시키면 된다.
    병원과 의사는 그런 업무를 맡은 이에게 다른 부분의 마무리를 맡기지 말아야 하고, 그 부분은 법으로 엄격하게 규제하는 것이 맞다.
    너무 당연한 일은 않고 자기 주장만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삭제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