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18국감
박능후 장관 "시간 걸려도 의대·한의대 교육일원화 추진"

[라포르시안]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11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의료 일원화와 관련, "의사와 한의사가 상대방에 대한 이해를 조금만 더 넓히면 의료일원화 합의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료일원화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밝힌 것이다. 

이날 국감에서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 분야에서 직역간 갈등이 많은데 특히 의사와 한의사 간 갈등은 의료정책을 시행하는 정부 입장에서도 치료를 받는 국민 입장에서도 바람직하지 않고 볼썽사납다"면서 "양쪽의 갈등을 없애기 위해 의료일원화 논의를 하다가 중단됐다. 장관이 꼭 성사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느냐"고 물었다. 

답변에 나선 박 장관은 "(의료일원화를 위해) 의한정협의체를 구성해 지난 1년간 회의를 진행했고, 일원화 합의문안까지 작성됐으나 마지막 순간에 합의문을 갖고 회원들의 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실패했다"면서 "그러나 의한정협의체 논의는 과거에 비해 진일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조금만 더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하면 합의문 추인도 가능하다고 본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장기적으로 교육을 일원화해 갈등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