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원희룡 제주지사 "녹지국제병원 개설 불허 공론조사위 권고 존중""수습과 사후대책 마련에 최선" 강조

[라포르시안]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8일 녹지국제병원 개설 불허를 권고한 공론조사 결과를 최대한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2층 삼다홀에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녹지국제병원 공론조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지와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며 이 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녹지국제병원 공론조사는 이해관계자와 관점이 상충되는 사안에 대해 최종 결정하기 전에 이뤄진 숙의형 민주주의로 제주도민의 민주주의 역량을 진전시키는 의미를 갖고 있다"며  “공론조사 위원회의 불허권고를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불허를 권고한 공론조사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최대한 존중해 녹지국제병원과 JDC, 해당 지역 주민들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원희룡 지사는 “도가 일방적으로 결정하기 보다는 지역 주민들, 투자자, 의료공공성을 걱정했던 반대 여론, 헬스케어타운의 사업주체인 JDC 등 모든 이해관계자와 긴밀하게 협의를 해야 한다”며 "도정이 다양한 의견과 문제점들을 충분히 수렴하고 검토하고 협의하면서 수습과 사후대책에 최선을 다하는 자세로 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 숙의형 공론조사 위원회(위원장 허용진)는 지난 4일 녹지국제영리병원 관련 숙의형 공론조사 결과 ‘녹지국제영리병원 개설 불허’로 원희룡 도지사에게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최종 조사결과에서 녹지국제병원 개설을 허가하면 안 된다고 선택한 비율이 58.9%로 개설을 허가해야 된다고 선택한 비율(38.9%) 보다  20.0%p 더 높았다.

위원회는 "개설 불허 의견에 따른 보완조치로 참여단의 의견을 반영해 녹지국제영리병원을 비영리병원 등으로 활용해 헬스케어타운 전체의 기능이 상실되는 것을 방지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제반 행정조치를 마련해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