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항암제 내성 유방암 새 치료법 발견

[라포르시안] 항암제 내성 유방암의 새로운 치료법이 제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양대의대 병리과 공구 교수 연구팀이 기존 항암제인 '허셉틴'에 내성을 갖는 HER2 양성 유방암의 새로운 치료법을 발견했다고 28일 밝혔다. 

HER2 양성 유방암은 HER2 암유전자가 과도하게 증가하는 특성을 보유한 유방암으로 전체 유방암의 20~25%를 차지한다. 재발과 전이 위험성이 높으며 환자 중 약 50%가 기존 치료제에 내성을 보여 효과적인 치료방법의 필요성이 지적돼 왔다. 

연구팀은 국내외 유방암 환자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MEL-18 유전자 증폭이 HER2 양성 유방암의 예후 및 치료 반응성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확인했다. 

MEL-18 유전자는 ADAM10/17 등의 발암 유전자들의 발현과 효소 활성을 억제하는 유전자로 유방암에서 종양억제 기능이 있다.

동물모델 실험에서 MEL-18 유전자 발현을 제어함에 따라 항 HER2 치료 반응성이 달라짐을 증명했다. 

이를 통해 ADAM10/17의 활성이 항 HER2 치료 내성의 주요 원인임을 밝혔으며, ADAM10/17 활성억제제와 항HER2 치료제를 복합투여 시 종양의 크기가 최대 83%까지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AMAM10/17은 세포 내에 활성화된 ErbB 리간드들의 분비를 촉진하는 효소로, ErbB 리간드-수용체의 활성을 촉진함으로써 HER2 치료제 내성을 유발한다. 

공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HER2 양성유방암에서MEL-18 유전자 관찰이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으며, ADAM10/17 저해제가 허셉틴의 내성을 극복하는데 활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 암연구소 학술지(Journal oftheNational Cancer Institute) 온라인판에 9월 28일자로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