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국가암검진 2명 중 1명만 받아…의료급여층 수검률 특히 낮아

[라포르시안] 위암 등 한국인이 많이 걸리는 5대 암을 조기 발견하기 위해 '국가암검진사업'을 하고 있지만 검진율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명연(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국가암검진 대상자2,366만2,000여명 중 검진을 받은 사람은 1,173만5,000여명(49.6%)에 불과했다.  

특히 국가암검진 수검률은 의료급여 수급자 층에서 눈에 띄게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2017년 건강보험 상위 50%의 검진률은 48.0%, 하위 50% 검진률은 52.9%로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검진률은 32.3%에 그쳤다. 

전체 수검률도 건강보험 가입자의 경우 2013년 43.0%에서 2017년 49.6%로 최근 5년간 6.6%p 상승했지만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수검률은 줄곧 30%대에 머물렀다.

암종별로는 간암의 수검률이 66.4%로 가장 높았고 유방암(62.1%), 위암(59.1%), 자궁경부암(53.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수검률이 가장 낮은 암종은 36.1%에 그친 대장암이다. 

김명연 의원은 "국가가 조기 암 발견을 위해 5대 암에 대해 본인부담 10% 또는 무료로 암검진을 실시하고 있지만 수검률은 아직 절반에 못 미치고 있다"면서 "현행 우편발송 통지 외에도 제도 홍보와 검진을 독려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