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저출산 여파 산부인과 분만실 계속 사라져...서울도 최근 5년새 21% 감소

[라포르시안] 최근 5년 간 서울시내 분만실 5곳 중 1곳 문 닫은 것으로 조사됐다. 저출산의 여파가 지방을 넘어 수도권과 대도시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의미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지역별 분만심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시내 산부인과 5곳 중 1곳이 분만실을 폐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지역별 분만심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에서 전국 706곳의 의료기관에서 분만이 가능했으나 2017년에는 528곳으로 17.6% 감소했다. 같은 기간 분만 건수도 42만 7,888건에서 35만 8,285건으로 16.3% 줄었다.  

지역별로 출산 가능한 의료기관이 가장 큰 비율로 감소한 곳은 광주광역시다. 2013년 광주는 24개 의료기관에서 분만이 가능했으나 작년에는 12곳으로 절반이 줄었다. 

광주의 분만건수 감소율은 17.1%로 전국 16.3% 감소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유독 분만가능한 병원만 크게 감소했다. 

자료에서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의 분만실 감소다. 

서울의 분만시설은 최근 5년간 21%가 줄었다. 분만 의료기관이 가장 많은 경기도는 전국 분만기관의 평균 감소율 보다 높은 18.2%가 감소했다. 

5년간 서울은 26곳, 경기는 30곳이 문을 닫아 전국 문간기관 감소(124건)분의 45%를 차지했다. 

서울과 경기의 분만건수가 각각 13.3%, 15.6% 감소한 것에 비해 분만 의료기관 수는 더 급격히 줄었다. 

반대로 대전과 대구는 분만건수가  각각 16.2%, 14.8% 감소했으나,  분만시설은 한곳씩만 문을 닫았다. 

세종시는 분만시설은 2곳에 불과하지만 분만건수는 크게 늘었다. 2013년 108건이던 분만건수는 작년 945건으로 8배 이상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는 분만취약지 36곳을 지정해 예산을 지원하고 있으나 올해 지원예산액은 70억원에 불과하다. 

정부가 편성한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1억 2,500만원이 줄어, 69억이 편성됐다. 신규 분만 산부인과 설치 1곳과 운영비 지원 40곳으로 총 41곳에 지원금을 주는 것이 전부이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가 거북이 걸음으로 분만실을 지원하는 사이 빠른 속도로 분만실이 사라지고 있다"면서 "전국 모든 지역이 분만취약지가 되기 전에 출산 의료인프라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전향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