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아산병원, 면역항암제 심포지엄 성료

[라포르시안] 서울아산병원 항암T2B구축기반센터는 14일 오후 아산생명과학연구원 1층 대강당에서 앱클론, 스웨덴 대사관과 함께 면역항암제 관련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최은경 서울아산병원 항암T2B구축기반센터장의 인사말로 시작된 심포지엄의 1부 세션에서는 '면역항암제 신약 개발'을 주제로 ▲인간 단백질 지도(마티아스 울렌 스웨덴 왕립 기술원 교수) ▲새로운 병리학 지도(프레드릭 폰텐 스웨덴 웁살라대학교 교수) ▲치료적인 애피바디 분자(요아킴 펠드위시 애피바디앱 이사) ▲펩티드핵산을 활용한 항암 치료(아밀리에 에릭손 칼스트롬 스웨덴 왕립 기술원 교수)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2부 세션에서는 '면역항암 플랫폼'을 주제로 ▲차세대 염기서열분석을 활용한 암호화된 골수유래세포 분석(정준호 서울대병원 교수) ▲면역항암치료를 위한 T세포 증폭기(윤진원 제넥신 상무) ▲악성 골수유래세포 치료의 새로운 CD19 표적 CAR-T세포(고봉국 앱클론 수석연구원)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면역항암치료' 주제의 3부 세션에서는 ▲당화 PD-L1 표적의 삼중음성 유방암세포 치료전략(임승외 미국 퍼듀대학교 교수) ▲면역항암치료에 있어 바이오마커와 내성 기전(채영광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면역조절항암제를 활용한 병용 전략(박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소개됐다. 

5회째를 맞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면역항암제 연구 및 개발 실무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은경 서울아산병원 항암T2B구축기반센터장(방사선종양학과 교수)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연구되고 있는 면역항암제는 3세대 항암제로서 암 치료 분야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면서 "국내외 면역항암제 전문가가 모인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 면역항암제 개발 분야가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항암T2B 구축기반센터는 신약개발 R&D 투자 효율성을 높이고 기초 연구 성과가 임상까지 적용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보건복지부 'T2B기반구축센터' 항암 분야 사업에 선정되면서 2015년 8월 개소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