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in사이트
O자형 휜 다리와 동반된 무릎 관절염, 치료 방법은

한국인은 유독 O자형 다리를 가진 사람이 많다. 이는 ‘양반다리’와 같은 좌식 문화에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가장 설득력 있지만 그 원인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O자형 다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무릎 건강에 더욱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일부 사람들에게는 미관상 컴플렉스를 갖게 하는 원인이 될 뿐 만 아니라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2차적 관절 질환을 빠르게 진행하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O자형 휜 다리는 다리뼈 자체가 휘었거나 뼈의 정렬이 비정상적인 형태가 되어 대퇴골과 경골의 축을 이루는 선이 평균 각도에서 크게 벗어난 상태를 말한다. 발목 안쪽 복사뼈를 붙이고 똑바로 섰을 때 양 무릎의 사이가 5cm이상 벌어진다면 휜 다리를 의심할 수 있다.

간혹 유전이나 근육계의 문제 등 선천적 요인으로 발생하기도 하지만 생활습관이나 바르지 못한 자세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습관이 지속되면 무릎 안쪽으로 더 많은 체중이 가해지면서 안쪽 연골이 바깥쪽에 비해 빨리 닳아 뼈끼리 부딪치는 심한 통증이 발생해 일상의 불편을 초래한다.

부천 관절전문병원인 예손병원 관절센터 유철환 원장은 “휜 다리를 방치하면 육안으로 보일 정도로 다리가 변형될 수 있다. 통증은 물론 걸음걸이까지 불편해지며 무엇보다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라며 “O자형 휜 다리로 인해 진행된 무릎 관절염은 약물이나 물리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무릎 안쪽에 집중되어있는 무게를 바깥쪽으로 분산시키는 ‘근위 경골 절골술’로 무릎 통증을 일으키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근위 경골 절골술은 무릎 관절 아래쪽을 이루는 뼈(경골)를 자르고 필요한 각도만큼 안쪽을 벌린 다음 금속판과 금속 나사로 고정하는 수술이다. 절골술을 시행하고 벌린 공간은 자신의 뼈나 다른 충전재를 넣어주기도 하고 벌린 각도가 적은 경우 비워두기도 한다. 이를 통해 바깥쪽 관절에 무게를 분산시키고 관절의 각도를 정상 범위로 되돌려 놓음으로써 무릎의 통증을 최소화하고 무릎 관절염의 진행도 늦출 수 있다.

특히 이 수술은 젊은 환자들에게 더욱 도움이 된다. 무릎 통증이 심한 60대 이상의 경우 인공관절 수술이 권장되고 있는데 통증 경감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공 관절의 평균 수명이 약 15년 정도인 것을 감안한다면 젊은 환자들은 인공관절 수술보다 근위 경골 절골술을 통해 스스로 꾸준한 관리로 통증을 줄이고 무릎 관절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다.

유철환 원장은 “수술 후 환자의 만족도가 높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수술 전 정확한 수술 대상자를 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수술 전 정밀한 검사를 통해 절골술 부위를 얼마만큼 벌릴지, 환자 개개인에 맞는 최적의 각도는 어느 정도 되는지 등을 정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관절 치료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시술이나 수술을 받기 전 전문의에게 구체적인 치료효과, 발생 가능한 합병증, 다른 치료방법 등에 대해 충분한 상담을 하고 신뢰할 만한 병원인지 충분히 알아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