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한 갈등 격화…의협 "한의협을 의료인 단체서 제외하라"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한의협을 의료법상 의료인 단체에서 제외하라고 요구했다. 

의협은 최근 한의원에서 봉침 시술을 받던 환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 10일 "회원이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봉침사용을 중지시켜야 하는 것이 의료인 단체로서의 당연한 도리임에도 이런 위급상황에 대비할 수 있게 에피네프린과 같은 응급 전문의약품을 구비할 수 있게 해 달라고 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경기도 부천에서는 초등학교 교사인 30대 여성이 한의원에서 허리 통증 치료를 위해 봉침 시술을 받다가 쇼크 증세와 함께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 

이에 한의협은 이에 전국 한의원에 전문의약품인 응급키트를 비치해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쇼크 등 환자 처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비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의협은 "기본적인 상식과 양심이 없는 단체가 한의사들을 대표하고, 의료인 단체의 한 직역이라는 것이 실로 놀랍고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반발했다. 

의협은 "한의협의 불법 의료 조장 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고 한의원에서 응급의약품을 사용할 경우 고소·고발을 포함한 법적 책임을 묻는 등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의협은 봉침에 대한 안전성이 검증될 때까지 한의원의 봉침 사용을 즉각 중지시키고 한의원에서 사용하는 모든 약침을 의약품으로 분류해 철저히 관리하고 모든 한약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를 제도화하고 한약 불법 제조의 온상이 되는 원외탕전실 제도를 즉각 폐기하라고 보건당국에 요구했다. 

의협은 또 "의료인 단체로서 기본적인 양심과 자격이 없는 한의협을 의료법 제28조의 의료인 단체에서 제외시키라"고 주장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공정의료 2018-08-23 03:25:29

    한의사나 의사나..... 된장이나. 치즈나, 둘다 썩으면 못 먹는다. 왜 이들은 못 잡아 먹아서 안달인가? 진정 의사들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요?   삭제

    • 거참 2018-08-13 17:34:21

      현대의학 아니였음 죽었을사람 하루에도 수천명을 살려내고있는 의사들한테 할소리냐 한의원평생 안가고 건강에 1도 영향없지만 병원은 살기위해서는 필수적이다

      결국 한방 부작용 낸것도 의사들이 치료해줘야되고   삭제

      • 미쳐가고있다. 2018-08-12 12:25:25

        의사들 손에 죽어가거나 죽거나한 사람이 훨씬 더많지 않나??????? 한의사도 의료인이면 비상시쓸수 있는 약은 준비해놔야 되는거 아니가???? 목숨이 왔다갔다 하는상황인데.....뭐 이딴걸로 서로 쌈질을 하고 있냐????   삭제

        • 지니가다들러서 2018-08-12 08:21:15

          고 신해철님을 죽음에 이르게하고도 다시 메스잡게하는 집단이 할 소린 아닌듯.
          오히려 한의사를 더 키워서 비정상적인 의료독점을 막고 상호보안견제를 시키면 더 좋을듯.   삭제

          • 어이상실의시대 2018-08-12 07:04:47

            웃기는 의사나리들이구만요. @@
            한의원서 봉독 치료 받고 사망했다는 일 자체는 안타깝지만 수 십년간 들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 것이고, 과학적이라는 병원서 하는 진료의 사망사고는 수도 없이 봐왔는데 의사양반들이나 잘하시죠. 이런거보면 한의사분들이 불쌍해보임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