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바이엘 “아스피린정, 10일부터 순차적 공급 재개”

[라포르시안] 바이엘코리아는 10일부터 해열·소염·진통제 ‘아스피린정 500mg’을 순차적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아스피린정은 2016년 말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12개월 장기보존안정성시험에서 제품의 용출률이 자사 안정성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전격 공급이 중단된 바 있다.

이에 제품의 안전성에는 영향이 없었으나 품질 보증을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해당품목을 자발적으로 회수조치, 국내 공급을 중단했다.

김현철 컨슈머헬스 사업부 대표는 “아스피린정 생산 공장을 인도네시아에서 독일로 이전하고, 안전용기 포장 규정에 맞추기 위한 추가 설비 투자 및 준비 과정에서 공급 재개가 당초 계획보다 늦어졌다”며 “전국에 정상적인 수준으로 물량을 제공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연내에는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