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밤에 잠 못 이루는 열대야 불면증 극복 방안은?

연일 한낮 최고기온이 35를 웃도는 가마솥더위가 계속되면서 열대야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열대야는 밤 기온이 25℃ 이상일 때를 말하며, 늦은 새벽까지 높은 습도와 온도가 유지되어 깊이 잠들지 못하고 자주 깨게 되어 숙면을 취하지 못하게 된다. 이런 경우 아침에 일어났을 때 개운하지 않게 되어 업무 지장은 물론 각종 사고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수면을 취하기 적절한 온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섭씨 18에서 20도 정도가 적당하다고 알려져 있다. 또 잠들기 위해서는 체온이 0.3도 정도 떨어져야 하는데 침실 온도가 높을 경우 체온이 떨어뜨리기 어려워진다. 이 경우 신체는 체내 온도조절 중추를 발동시켜 교감신경이 흥분하게 되고 결국 깊은 잠을 이루기 힘들어진다.

일반적으로 불면증은 잠자는 것이 어려운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잠에 들기까지 오래 걸리거나, 수면 중 중간에 자주 깨는 경우, 새벽에 일어나 다시 잠들기 어렵다면, 모두 불면증에 포함된다. 이러한 증상이 지속되면 피로로 인해 삶의 질이 떨어질 뿐 아니라 만성피로, 불안장애 등의 다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열대야로 인한 불면증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 일정한 시간에 잠들고 기상하여 생체 리듬을 맞춰야 한다. 수면 부족으로 늦잠을 자게 되면 다시 평소 수면 시간에 잠을 청했을 때 잠들기 힘든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음식 섭취도 유의하는 것이 좋다. 과식이나 허기 모두 수면에 방해할 수 있어 일정한 시간에 적당한 식사량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수면을 방해할 수 있는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 녹차, 초콜릿 등은 피하는 것이 좋고, 더위를 쫓기 위해 수박, 시원한 음료를 잠들기 전 과하게 섭취할 경우 수면 중 요의를 일으켜 잠을 깨울 수 있어 삼가는 것이 좋다.

불면증으로 고민하는 분들은 수면제 복용을 고민하기도 한다. 짧은 기간의 수면제 복용은 불면증을 해결할 수 있으나 장기간 사용은 금단증상 및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신사역 드림수면의원 이지현 원장은 “불면증은 장기간 지속되면 개인의 노력만으로 개선되기 어렵기 때문에 수면장애를 진단할 수 있는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 좋다” 고 전하며 “불면증은 진단에 따라 약물치료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드림수면의원에서는 가능한 약을 사용하지 않고 잠에 대한 생각을 바꾸고 잠에 도움이 되는 행동을 늘리는 인지행동치료를 권유하고 있다. 이는 약물에 대한 부작용이 없는 것은 물론 불면증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여 재발까지 방지할 수 있다” 고 전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