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전혈헌혈증 50매 병원에 기증한 항공과학고 학생훈육관

[라포르시안] 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신희석)은 1일 오전 암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사랑나눔 헌혈증 전달식’을 열고 공군 교육사령부 항공과학고등학교 학생훈육관 안치웅 상사가 20여년간 모아왔던 헌혈증 50장을 기증받았다.

안 상사가 기부한 헌혈증은 모두 전혈헌혈증으로, 약 2주에 한번 씩 할 수 있는 성분헌혈과 달리 한 번 채혈 후 2개월 이상의 회복기간을 가져야만 할 수 있다. 전혈헌혈은 개인당 연간 5회로 제한돼 있다.

개인이 50매의 전혈헌혈증을 모으기 위해선 상당한 시간과 희생이 따른다.

경상대병원은 “많은 수의 헌혈증을 여럿이 십시일반 모아 기증한 사례는 간혹 있으나 개인이 장기간에 걸쳐 모아온 헌혈증을 기부한 사례는 드물다”고 말했다.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