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발사르탄 논란에 '우후죽순 복제약' 대대적 목록 정비 예고류영진 식약처장 "제네릭 품목 수 줄이기 위해 복지부와 협의체 구성해 검토"

[라포르시안] 정부가 중국산 발사르탄 사태를 계기로 국내에서 시판되는 모든 제네릭 의약품(복제약)에 대한 정비 작업에 나설 태세다.  

지난 26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식약처 업무보고 현안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이번 발사르탄 사태를 보면서 느낀 문제점은 우리나라가 유독 제네릭 의약품이 많다는 것이다. 덴마크와 영국은 2개, 미국은 3개에 불과한데 우리나라는 115개나 되는 비정상적인 구조"라며 "왜 우리나라만 유별나게 제네릭 의약품이 난립하는 풍토가 생겼느냐"고 질의했다. 

답변에 나선 류영진 식약처장은 "제네릭 의약품이 많은 이유는 위수탁이나 공동생동성시험 등이 원인일 수 있지만, 위수탁이나 공동생동성시험은 외국에도 있는 제도"라며 "그것보다는 병원에서 입찰할 때 그룹별로 하거나 약값이 같게 등록되는 환경적 문제 때문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와 함께 제네릭 의약품을 줄이는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제네릭 의약품 품목 수를 줄이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협의체를 구성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 처장은 "식약처 입장만 갖고는 난립하는 제네릭 의약품을 줄일 방법이 없다. 복지부 장관도 목록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복지부와 협의체를 구성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지난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현안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이 중국산 발사르탄 사태와 관련해 "같은 성분에 100개 이상의 약제가 건강보험 적용을 받고 있는데 건강보험 재정관리 등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은 데 대해 목록정비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장관은 "동일 성분 제네릭 의약품이 수십 개에서 수백 개씩 무더기로 등재된 것은 문제가 있다. 목록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