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여자의사회, 성폭력 피해자 보호 '여의사 인권센터' 개설

[라포르시안] 의료기관에서의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의사의 권리를 신속히 구제하기 위한 '여의사 인권센터'가 문을 열었다. 

한국여자의사회는 지난 25일 오후 7시30분 회관에서 여의사 인권센터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향애 회장, 유혜영 의권위원장겸 여의사인권센터장 등 여의사회 관계자와 윤석희 변호사회 수석부회장, 장윤정 변호사, 천정아 변호사 등 법조계 인사가 참석했다. 

여의사회는 인권센터 운영을 위해 규정과 업무처리 매뉴얼을 만들고, 여성변호사회와 협정을 맺었다. 

이향애 회장은 "인권센터 출범을 계기로 여의사들이 성폭력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협회는 인권센터를 통해 여의사 회원을 성폭력 피해로부터 신속히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