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박능후 장관, 원격의료 확대 발언 논란 해명..."현행법 안에서 최선"

[라포르시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최근 출입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원격의료 물결 안 타면 한국의료는 '톱'을 유지하기 어렵다"며 의사-환자간 원격의료 허용 필요성을 언급하는 발언에 대해서 논란이 커지자 직접 진화에 나섰다. 

박 장관은 지난 24일 보건의료 전문언론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복지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언급한 원격의료는 현재 주어진 틀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미였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대통령 공약 폐기하고 의사-환자 원격의료 허용 추진하나>

박 장관은 "원격의료 시범사업이 시작된 지 18년이 지났다. 현행법상 의료인 간 원격의료는 허용되지만 의료인과 의료인 간 원격의료도 거의 발전이 안 되고 있다"며 "물리적 시간을 보자면 적극적으로 법의 틀 안에서 점검하고 활용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는 격오지·원양어선 등 현재 진행되고 있는 시범사업 범위에서만 진행한다는 기존의 입장과 원칙도 재확인했다. 

여당에서도 박 장관을 거들고 나섰다. 

조원준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 전문위원은 "정관이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를 추진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여당도 원격의료에 대한 입장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원격의료는 현행법 테두리 안에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경제단체가 요구하고 있는 그런 원격의료는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여당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공정의료 2018-08-23 03:16:23

    일선에서 뛰는 의사들이 아닌 , 너무나 많은 분들이 의료를 말하는 세상..... 슈바이처를 바라지 않지만, 정치적 목적, 자리 보전, 개인의 입신, ....너무 많은 이들이 숭고한 의료를 삼아서 , 종교가 썩어가듯 그렇게 의료 행위가 썩어갔다. .... 하지만 다들 순교자요 투사처럼 매일 출근을 한다.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제발 바뀌어 갑시다.   삭제

    • 공정의료 2018-08-23 03:13:06

      왜 의사들은 단 한줄의 의견이 없을까요 ? 여러분들은 주인입니까? 방관자 입니까? 우리나라 의사들이라면 현재까지 최고의 학벌에 최고의 인재라는분들 아닌가요? 단 한줄 없는 의료 언론 , 그러면서 주장 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단 말인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