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건보공단, ‘지역사회 일차의료 지원센터’ 추가로 열어

[라포르시안]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지난 12일 국정과제인 '동네의원 중심 만성질환관리 사업' 성공을 위해 서울에 위치한 공단 광진지사에서 ‘지역사회 일차의료 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보건복지부 이재용 건강정책과장, 대한개원내과의사회 김종웅 회장, 서울시의회 전병주 의원과 오현정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사업 일환으로 추진한 ‘지역사회 일차의료지원센터’는 현재 전국 16개 지역에서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건보공단은 서울과  대구 등 전국 7곳에서 센터를 운영하게 된다.

공단은 일차 의료기관에서 공단으로 의뢰된 만성질환자 교육을 위해 지원센터에 간호사, 영양사, 건강관리사 등 전문인력을 배치하고, 건강상담, 운동계획, 영양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다.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만성질환자 검진결과와 진료데이터를 기반으로 집중관리가 필요한 환자 발굴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개소식에서 김용익 공단 이사장은 “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로 사회·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차의료 중심의 포괄적 만성질환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지역 의사회와의 협력모형을 실행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종웅 개원내과의사회 회장은 “그동안 고혈압, 당뇨 환자를 진료하면서 생활습관에 대한 이야기도 해주고 있었는데 이제까지 없던 수가가 이번에 생겨서 환자들에게 조금 더 시간을 내 이야기하고 있다”며 “만성질환자에 대해서 공급자, 보험자뿐만 아니라 지역자치단체에서도 함께 노력해 가성비를 크게 높였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