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행사
"남북간 인적·물적 교류서 가장 중요한 보건학적 이슈는 감염"감염학회, 19일 '남북 교류 활성화 대비 감염병 대응' 심포지엄 개최

[라포르시안] 대한감염학회(이사장 김양수)가 오는 19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남북 교류 활성화를 대비 감염병 대응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심포지엄 1부에서는 '한반도 건강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도전'을 주제로 김신곤 고려대의대 교수가 강연을 한다. 또 '북한의 감염병 진료 현실'을 주제로 '북한의사가 바라본 북한의 감염병 진료현실'(최정훈 고려대대학원 북한학과, 청진의과대학 졸업)과 '북한이탈 주민 진료 경험: 감염병에 중점을 두어'(박상민 서울대의대)을 주제로 발표가 예정돼 있다.

북한 내 주요 감염병을 오랫동안 연구한 연구자들이 북한의 말라리아와 기생충 질환에 대한 발제와 북한의 결핵과 예방접종대상 감염병에 대한 발표도 이어질 예정이다.

남북교류 활성화에 대비한 보건의료단체의 역할과 준비를 모색하는 시간도 갖는다.

윤석준 고려대 의대 교수가 독일의 사례를 중심으로 '보건의료단체의 대응 전략'을 발표하고, 염준섭 연세대 의대 교수가 '통일시대를 맞이해 대한감염학회의 역할과 준비'를 소개한다.

발제에 이어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패널토의도 진행된다.

감염학회는 "최근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면서 남북 교류 활성화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시점에서 남북한 보건의료의 교류 및 통합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고, 남북한의 인적 물적 교류에서 가장 중요한 보건학적 이슈는 감염"이라며 "북한의 감염병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감염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