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점빼기 시술, 흉터 없이 하려면?

피부과에서 가장 흔하게 이루어지는 시술은 무엇일까? 여드름치료나 윤곽주사, 보톡스 등을 답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정답은 다름 아닌 ‘점빼기’다. 맑고 깨끗한 피부를 위한 피부미백이나 기미, 잡티 등의 제거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 점 제거다.

점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건강에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지만 그 위치나 모양, 크기, 색에 따라 미용적으로 나쁜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점을 빼기 위해 병원을 찾는다.

점빼기를 비교적 간단한 시술에 속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결코 만만히 보아서는 안 된다. 점제거를 위한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잘못된 시술로 큰 흉터를 남길 수 있기 때문에 전문병원을 찾아 시술 받는 것이 안전하다.

강남 아이러브피부과 이상민 원장은 "기존의 점 제거는 대부분 점을 파내는 물리적인 형식이었기 때문에 통증은 물론 회복과 흉터에 대한 부담이 컸다"며 "하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새로운 레이저를 이용해 피부 손상을 최소화한 새로운 점빼기 시술법들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연구된 점제거 방식들 중 ‘트리플점빼기’, ‘4D 점빼기’ 등의 시술법이 잘 알려져 있다. 점제거시 주위 피부 손상을 최소화해 일상에서의 부담을 줄였다는 이 방식은 시술 후 관리에 부담을 느껴왔던 사람들이나 미용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시술법이다.

‘트리플점빼기’나 ‘4D 점빼기’는 점의 색깔이나 튀어나온 정도, 모양, 크기, 깊이에 따라 다양한 레이저를 병행해 피부 손상을 최소화해 점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정상피부에는 손상을 최소화 하면서 피부 깊숙한 곳에 있는 점의 뿌리를 여러가지 레이저의 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제거함과 동시에 시술 부위에 미세한 홀을 형성해 원활한 회복이 이뤄지도록 돕는다. 특히 4D 점빼기 시에는 필요시 루메니스 등을 병행해 붉은기나 흉터를 최소화 시킨다.

이상민 원장은 "점을 어떻게 빼느냐도 중요하겠지만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도 중요하다. 점 제거 후에는 자외선 노출, 사우나 등을 삼가고 세안 후 수건으로 시술 부위를 너무 세게 문지르는 등의 물리적 자극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